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정치와 디자인1
새로운 기술(TECH)과 서비스(SERVICE), 예술(ART)로 정치에 혁신을 가져오려는 정치스타트업들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토마스 홉스, 정치, 정치학, 홉스, 리바이어던, 디자인, 예술
334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334,single-format-standard,bridge-core-1.0.4,ajax_fade,page_not_loaded,,vertical_menu_enabled,qode-title-hidden,qode_grid_1300,side_area_uncovered_from_content,qode-content-sidebar-responsive,qode-theme-ver-18.0.8,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top,disabled_footer_bottom,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5.7,vc_responsive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정치와 디자인1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bellum omnium contra omnes

– 토마스 홉스(Thomas Hobbes) –

정치의 본 모습은 무엇일까요? 이에 대한 답을 하기 위해서는 모든 사회과학이 그렇겠지만 정치학도 결국 인간의 본 모습에 대한 탐구로 들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정치를 분석하고 연구하는 정치학에서는 학자마다 정치의 본 모습을 각각 다양한 모습으로 가정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이론을 만들어냅니다. 인간은 어떤 존재이며, 그러한 인간이 모여있는 우리 세계는 어떤 모습이고, 그 세계에서 우리 인간은 어떠한 원리로 정치활동을 하게 되는 것인지를 탐구합니다.

토마스 홉스(Thomas Hobbes)는 이 문제를 다음과 같이 봤습니다. 그의 저서 시민론(De cive)에서는 최초 자연상태의 인간은 생존을 위해 타인과 경쟁 한다고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살기 위해서 필연적으로 남들보다 더 강한 힘을 갖고자 합니다. 바로 이렇게 모두가 생존하기 위해 남들보다 더 강한 힘을 추구하는 상태가 바로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상태인 것입니다. 결국 인간은 이러한 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 상태를 극복하기 위해 절대적인 주권을 가진 국가를 만들게 됩니다. 네 그렇습니다. 이 문구는 국가가 왜 생겼는지에 대한 답을 알려주는 아주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인간 본성과 인간이 처한 상황에 대해 정의를 내린다는 것은 추가로 다음과 같은 이론적인 역할을 합니다. 우리의 정치 활동(행동)을 이 이론을 가지고 설명하고 또 예측하는데 이용된다는 점이 그렇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인간은 생존을 위해 서로 투쟁을 하는 존재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합의가 쉽지 않습니다. 따라서 강력한 힘(주권)을 가진 국가가 있어야 그나마 안정적으로 생활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결국 이 이론은 큰 정부, 확장된 정부의 역할 등을 요구하는 주장의 근거가 될 수 있습니다. 또한 인간이란 존재는 무작정 선하기 보다는 투쟁하는 존재이기 때문에 권리는 제한하는데 중점을 둘 수도 있습니다. 국제사회도 마찬가지 입니다. 서로 못 믿고 경쟁에서 이겨야 생존이 가능하므로 핵을 만들고, 군사력을 키우고, 경제력을 높이기 위해 애를 쓰는 것입니다. 이렇게 본인이 공감하는 정치 이론에 따라 정책과 법안들이 만들어지고 그에 따라 정치 성향도 결정될 수 있습니다.

컵으로 만들어 볼까…

디자인적인 요소

1800년대 또는 1900년대 초의 권투시합 홍보 전단지로 옮겨봤습니다. 홉스에 따르면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이 바로 권투의 사각링과 같은 것 아닐까요? 토마스 홉스 아레나에서 펼쳐지는 인간들의 생존을 위한 싸움… 태어난 이상 살기위해서는 남들과 경쟁하고 승리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 모두가 이 시합의 주인공입니다.


정치를 재미있게 하는 또 하나의 요소는 예술입니다. 역사적으로도 정치와 예술은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였습니다. SNS와 홍보가 중요해진 요즘은 과거보다 그 깊이에서는 어떤지 모르겠으나 예술적인 요소가 갖고 있는 중요도가 적지는 않을 것입니다. 폴리시브릿지에서는 정치 명언을 디자인으로 풀어내는 시리즈를 디자이너 이원진님과 함께 기획하였습니다. 많이 즐겨주세요. (이미지의 저작권은 폴리시브릿지와 이원진에게 있습니다. 무단 사용을 금지합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